만성질환자가 건강을 스스로 관리하기 어려운 이유

 

2016년 기준, 대한민국에는 건강보험 적용인구의 34.9%인 1,801만명의 만성질환자가 있습니다. 만성질환이란 비감염성 질환으로, 암,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병, 대뇌혈관질환, 갑상선 장애, 간의 질환, 만성신부전증 등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 사망자의 80%는 만성질환으로 인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성질환의 가장 큰 문제는 한 번 발병하면 완치가 어렵다는 점입니다.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의 궁극적 목표는 질병의 완치보다는 증상 악화를 지연시켜 합병증을 예방하는 데 있으며, 특히 고혈압, 당뇨 등은 발병 초기부터 꾸준하게 관리를 하지 않으면 40~50대에 각종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만성질환 건강관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생활습관

 

캐나다의 라론드 보고서에 따르면 건강과 만성질환을 결정하는 요인은 유전적 요인 10%, 환경적 요인 10%, 의료적 요인 10%, 그리고 나머지 60%는 생활습관에 기인합니다. 실제로 WHO는 국내 만성질환의 가장 큰 발생 원인으로 식습관 변화, 신체활동 부족 등을 포함한 생활습관 문제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성질환 관리에 있어서 올바른 생활습관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나,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대다수의 만성질환자가 병원에서 진료를 통해 처방을 받지만, 진료는 보통 수 개월에 한 번씩 이루어지고, 생활습관에 대한 교육을 받더라도 평상시 실제 관리는 환자 스스로가 해야하기 때문입니다. 환자는 그 과정에서 정보 수집, 기록, 운동, 복약, 식이조절, 스트레스 조절 등을 모두 동시에 해야 하는데, 바쁜 현대인들이 이 모든 과정을 혼자서 감당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성질환자는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처방 이행 또는 생활습관 개선에 어려움을 겪거나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희의료원 내분비대사 내과 김영설 교수는 "효과적인 자기관리는 지식 제공 뿐만이 아니라 동기부여나 신념, 대처기법, 주위의 도움을 받아들여 비로소 달성된다"고 말합니다. 환자가 혼자서 모든 부담을 떠안는 것이 아닌, 주변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전문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환자의 가족, 지인 등이 케어하는 데에는 한계가 존재합니다. 따라서 만성질환 관리를 위한 생활습관 개선에는 일상적인 관리를 도와줄 전문가가 필요합니다.

 

 

메디팔 온라인 개인간호사가 생활습관 개선, 처방 이행 등을 도와드립니다.

 

메디팔 온라인 개인간호사는 평상시 관리가 어렵고, 건강이 나빠지는 것이 두려운 만성질환자를 위해 '환자 중심으로' 일상적인 관리를 함께할 수 있는 전문가가 되어드립니다. 내가 도움을 요청하지 않아도 먼저 나의 상태를 체크하고 전문 지식에 근거하여 필요한 도움을 드립니다. 상담을 통해 세운 건강관리 플랜을 잘 이행하고 있는지, 건강관리 방법에 문제는 없는지 평상시 1:1로 밀착하여 꾸준히 확인합니다. 그 외에도 건강관리 기록, 건강관리 정보 전달, 의료서비스 이용 스케줄 관리 등 건강관리와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들을 개인간호사가 도와드립니다.

 

 

메디팔 온라인 개인간호사 서비스에서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개인간호사와 함께 건강을 관리하게 됩니다. 전문 지식과 따뜻한 열정을 바탕으로 가족처럼 먼저 나를 챙겨주는 메디팔 개인간호사가 나에게 맞는 올바른 방법으로 처방 이행과 생활습관 개선을 통한 건강관리를 도와드립니다. 이제는 메디팔을 통해 나를 위한 개인간호사와 만나보세요.

1 2 3 4